한국어

클럽스쿨정보

자유게시판
2018.08.21 01:15

잔디 위에 잠든 나무

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9CxryX0.jpg

 

잔디 위에 잠든 나무

무엇이 괴로워

무슨 사연 그리 깊어

밤마다 풀잎에 하소연을 하나!

 

돌아 갈 곳 어느 산인가!

철을 몰라 계절도 잊었나!

날지 못해 둥지를 찾지 못하나!

 

낮 거리에서 비를 맞고

햇살에 몸을 말리고

밤 거리를 헤매다 그만 그만.

 

밤이슬 촉촉이 내리는

네온사인 불빛 아래

 

하늘 구름 이불 삼고

소주 한 병 나뭇 가지에 걸고

잔디 위에 서성이다 쓰려진 나무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34 그리움이여 전서라 2018.08.21 4
833 사랑도 행복도 전서라 2018.08.21 4
832 걸어서 여행을 하다가 전서라 2018.08.21 3
831 멀리서 이슬인 줄 전서라 2018.08.21 3
» 잔디 위에 잠든 나무 전서라 2018.08.21 4
829 멈춘 시계는 시간이 흐른다 전서라 2018.08.20 4
828 더 자잘한 것들은 전서라 2018.08.20 3
827 아무리 불어도 전서라 2018.08.20 4
826 소망 탑에 올라서니 전서라 2018.08.20 3
825 말없이 따르던 슬픈 그림자 전서라 2018.08.20 4
824 살구나무 길게 그림자 전서라 2018.08.20 4
823 다시 찾은 하늘 전서라 2018.08.19 5
822 바다, 바라만 보아도 좋을 전서라 2018.08.19 4
821 까닭없이 허전함은 전서라 2018.08.19 3
820 메아리도 없이 전서라 2018.08.19 4
819 낮에는 손님이 없어 전서라 2018.08.19 4
818 내가 오래도록 미치도록 전서라 2018.08.18 4
817 깨어진 보석 상자 전서라 2018.08.18 4
816 새로 시작되는 사랑의 전서라 2018.08.18 5
815 왜 한 자리에서 전서라 2018.08.17 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 75 Next
/ 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