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클럽스쿨정보

자유게시판
2018.11.12 10:01

우리들은

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Gzzf8FM.jpg

 

절망을 위하여

 

우리들은 이 땅의

어둠 위에 닻을 내린

많고 많은 풀포기와

별빛이고자 했다.

 

사랑은 가고 누구도

거슬러 오르지 않는

절망의 강기슭에

배를 띄우며

 

아무도 이웃에게

눈인사를 하지 않았고

누구도 이웃을 위하여

마음을 불태우지 않았다

 

어둠이 내린 거리에서

두려움에 떠는

눈짓으로 술집을

떠나는 사내들과

두부 몇 모를 사고

몇번씩 뒤돌아보며

 

골목을 들어서는

계집들의 모습이

이제는 우리들의

낯선 슬픔이 되지 않았다

 

정이 들어 이제는 한 발짝도

떠날 수 없는 이 땅에서

우리들은 우리들의

머리 위를 짓밟고 간

많고 많은 이방의

발짝소리를 들었다

 

싸움은 동산 위의 뜨거운

해처럼 우리들의

속살을 태우고

마음의 배고픔이

출렁이는 강기슭에 앉아

종이배를 띄우며

우리들은 절망의 노래를 불렀다

 

바람은 자도

마음은 자지 않는다

철들어 사랑이며

추억이 무엇인지 알기 전에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34 슬픔이 기쁨에게 전서라 2018.11.25 5
1133 오늘도 나는 전서라 2018.11.24 3
1132 하루 내내 비 전서라 2018.11.20 1
1131 너는 왜 꽃이 전서라 2018.11.19 1
1130 슬픈 사랑 전서라 2018.11.15 1
1129 변하지 않고 전서라 2018.11.15 0
1128 생명은 하나 전서라 2018.11.14 0
1127 언제나 바람하고만 전서라 2018.11.14 1
» 우리들은 전서라 2018.11.12 7
1125 담장 위에서 전서라 2018.11.10 3
1124 빈집엔 전서라 2018.11.09 1
1123 여름 강가에서 전서라 2018.11.09 1
1122 강가에서 전서라 2018.11.09 2
1121 그대가 내게 보내는것 전서라 2018.11.08 3
1120 비로소 잊혀졌다 전서라 2018.11.03 4
1119 우리들의 사랑 전서라 2018.11.02 6
1118 더한 슬픔이 있을 전서라 2018.11.01 7
1117 나를 찾지 말라 전서라 2018.11.01 5
1116 노을 앞에서는 전서라 2018.11.01 5
1115 보고싶은 당신께 전서라 2018.10.31 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7 Next
/ 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