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클럽스쿨정보

자유게시판
2018.11.24 08:43

오늘도 나는

조회 수 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RgblLoR.jpg

 

밤에 쓰는 편지

 

오늘도 나는 기다린다

어둠을 갈아 편지를 쓰기 위하여

적막한 그대를 호명하기 위하여

 

그가 깨어나 창문을 열 때

새벽 하늘은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푸르러야 한다

맑은 또 하나의 창이어야 한다

 

밤에 쓰는 편지는 알코올 성분으로 가득 차고

휘발성이 강해야 한다는 사실을 나는 안다

 

신데렐라가 벗어놓고 간 유리구두처럼

발자국을 남겨서는 안 된다

 

내가 묻고 내가 대답하는 그의 먼 안부

동이 트기 전에 편지는 끝나야 한다

 

그가 좋아하는 바이올렛 한 묶음으로 동여맨

그가 좋아하는 커피 향을 올려 드리면

내 가슴에는 외출중의 팻말이 말뚝으로 박힌다

 

먹을 갈아 정갈해진 정적 몇 방울로 편지를 쓴다

어둠에 묻어나는 글자들이 문장을 이루어

한줄기 기러기 떼로 날아가고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40 날 반기는 건 전서라 2018.12.25 4
1139 나의 삶이 전서라 2018.12.24 6
1138 어느 수녀의 기도 전서라 2018.12.23 12
1137 그런 하루가 되길 전서라 2018.12.23 4
1136 지금은 비록 어리석게 전서라 2018.12.23 4
1135 살아갈 날이 전서라 2018.12.16 6
1134 슬픔이 기쁨에게 전서라 2018.11.25 12
» 오늘도 나는 전서라 2018.11.24 10
1132 하루 내내 비 전서라 2018.11.20 8
1131 너는 왜 꽃이 전서라 2018.11.19 5
1130 슬픈 사랑 전서라 2018.11.15 6
1129 변하지 않고 전서라 2018.11.15 4
1128 생명은 하나 전서라 2018.11.14 5
1127 언제나 바람하고만 전서라 2018.11.14 5
1126 우리들은 전서라 2018.11.12 11
1125 담장 위에서 전서라 2018.11.10 7
1124 빈집엔 전서라 2018.11.09 6
1123 여름 강가에서 전서라 2018.11.09 6
1122 강가에서 전서라 2018.11.09 7
1121 그대가 내게 보내는것 전서라 2018.11.08 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 78 Next
/ 78